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5월, 2014의 게시물 표시

더치 비어 - 칵테일이 전부 맛있지는 않다.

더치커피와 맥주를 섞은 언뜻 보기에는 여름에 잘 어울릴 것 같은 칵테일인데,
 다시 마시겠느냐고 물어본다면 그냥 더치커피를 마시거나 맥주를 마시겠다.

을밀대

맛있기는 한데 개인적으로 순위를 매기면
봉피양(강남) >= 우래옥 > 을밀대(강남)
순이다.

다만, 다른 곳과는 달리 차 대신 육수를 주는게 가장 큰 장점이라고 생각한다.
최대 단점은 사실 맛보다도 찾기 어려운 위치가 아닐까 싶을 정도로 처음 가는 사람은 찾기 어려운 위치에 있다.
내가 아무리 길치라지만 3번째 가는 건데 3번 다 헤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