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07-31

Assassin's creed III DLC - The Tyranny of King Washington 후기

 지금까지 샀던 DLC 중에 가장 만족스러운 DLC 라고 생각된다.

 Assassin's creed 3의 캐릭터들이 나오고, 여러 리소스나 기본 시스템을 그대로 쓰기 때문에 DLC로 나오기는 했지만, 새로 추가된 기술들을 사용하여 기존의 플레이 방식과 완전히 다른 방식으로 플레이할 수 있어서 Assassin's creed 3와는 전혀 다른 느낌으로 플레이할 수 있다.

 내부적으로 The Infamy, The Betrayal, The Redemption 3개의 장으로 구성되어 있는데, 1장은 국경지대를, 2장은 보스턴, 3장은 뉴욕을 배경으로 하고 있다.
 전(前) 장을 깨지 않아도 다음 장을 플레이할 수 있고, 시작할 때 전(前) 장에서 모든 아이템을 모았다는 가정으로 아이템을 풀 셋으로 맞추고 시작한다. 노가다를 줄이게 하고자 하는 제작진의 배려라고 생각한다. 덕분에 노가다를 줄일 수 있지만, 각 장의 스토리가 이어지므로 반드시 그 전 장을 플레이하고 플레이하도록 하자.

이 아래로는 스포일러를 다수 포함하고 있습니다.
 The Tyranny of King Washington은 워싱턴이 apples of eden의 힘에 중독(?)되어 폭군이 된 가상세계를 그리고 있다. 단순히 워싱턴이 폭군이 된 것 뿐 아니라, 코너의 어머니가 살아 있다거나, 헤이덤이 이미 죽었고 그가 쓰던 hidden blade를 코너가 물려받았다거나 하는 사소한 것들이 더 다르긴 하지만 그건 스토리상으로 그리 중요한 것은 아니다.
 주 스토리는 부족민과 어머니와 함께 평화롭게 살고 있던 코너가 폭군이 된 워싱턴의 야망을 저지하는 내용이다.

 다만, 에지오알테어보다 스펙이 딸리는지 혹은 전문적인 훈련을 안 받은 상태에서인지 맨몸으로 선악과를 든 워싱턴 왕을 막지 못하고 대왕나무 차(Tea Of The Great Willow)를 마셔서 동물의 힘을 얻어 그 힘으로 워싱턴을 막는다.
 1장인 The Infamy에서는 Wolf Cloak(사용하면 부딪히기 전까지 완전 은신된다.)과 Wolf Pack(늑대 3마리가 나와서 3명을 죽인다.) 2장인 The Betrayal에서는 Eagle Flight(지정한 위치로 날아간다.), 3장인 The Redemption에서는 Bear Might(충격파를 줘서 주위 적을 죽인다.)를 배울 수 있는데, The Tyranny of King Washington은 각 장이 독립되어 있기 때문에 전(前) 장에서 배운 기술을 다음 장에서 쓸 수 는 있지만, 다음 장에서 배운 기술을 전(前) 장에서 쓸 수는 없다.

 결국, 대왕나무 차의 힘을 빌려 어찌어찌해서 워싱턴 왕을 죽이는 데 성공하지만, 결국 코너조차 선악과에 중독되어 선악과를 간절히 원하는 모습을 보인다. 아마 알테어나 아우디토레 가문과 달리 켄웨이 가문은 선악과에 내성이 없나 보다.
 그렇게 코너가 인성의 밑바닥을 보여주더니 꿈에서 깨어난다.

 이게 어찌 된 것인가 하면 전쟁에서 승리하고 대통령이 된 워싱턴이 이상한 물건을 얻은 뒤로 자꾸 이상한 꿈을 꾼다고 코너를 찾아왔더니 선악과가 이 둘에게 보여주는 환상이었던 것이다. 이 환상을 보고 폭군의 말로를 본 워싱턴은 좋은 대통령이 되었고, 본편 내내 자유를 외치던 코너는 자기조차 힘에 중독될 수 있다는 것을 깨닫고, 선악과를 바다에 던져버리며 훈훈하게 끝난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