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09-26

[게임] Prototype 리뷰

  프로토타입 2가 나온 지 2년도 넘었는데 왜 이제 와서 1을 리뷰하냐고?
  그야 이제야 엔딩을 봤으니까.

  이제야 플레이를 시작한 건 아니고 플레이 자체는 거의 5년 전에 시작했는데 이제야 엔딩을 봤다. 정확히는 5년 내내 했던 건 아니고, 5년 전부터 플레이하다가 중간에 막혀서 그만두고, 다시 시작하고를 반복했다.
 최종 보스라고 생각했던 엘리자베스 그린은 허무할 정도로 쉽게 잡는다. 근데 문제는 그 뒤로 난이도가 헬로 간다.

  일단 보스급도 아니고 일반 몹들로 나오는 슈퍼 솔저들의 공격이 너무 아프다. 진짜 아프다. 주먹도 아픈데 가끔 잡아 던지기를 같은 기술을 쓰는데 이거 당하면 진짜 진짜 아프다. 커맨드 키를 눌러 카운터를 넣을 수도 있지만 거의 1초 안에 눌러야 해서 누르기 어렵다. 그러는 와중에 이쪽 데미지는 거의 안 들어간다. 체감상으로는 헌터보다 강한 것 같다. 이 정도 병사를 가지고 있으면서 뉴욕을 구출하지 못한 블랙 워치 사령부가 상당히 무능해 보일 정도이다.
 그래서 슈퍼 솔저들 상대하려고 스킬 올리려고 이벤트 하는데, 이건 정말 깨라고 만든 미션인지 알 수 없을 정도의 난이도. 몇몇 이벤트들은 할 만한데, waypoint찍는 이벤트 같은 경우는 아무 실수 없이 플레이해도 과연 시간 안에 도착할 수 있을까 싶다.

  그걸 어찌어찌해서 최종 보스까지 가면 supreme hunter가 나오는데 supreme hunter의 가시 공격은 잘못 맞으면 피가 거의 바닥까지 닿게 하는 데다가 한번 맞으면 그로기 상태가 돼서 supreme hunter가 바로 공격해오는 것 맞고 사망하기 십상이라 조심해야 한다. 게다가 싸움 중간에 3분에 시간제한까지 걸리고 이 시간제한을 넘기면 그대로 게임 오버가 되기 때문에 더 까다롭다. 그나마 다행인 건 해병들이 나보다는 supreme hunter를 때리는데 더 신경 쓴다는 것인데 어차피 그런 공격 별로 데미지도 안 들어가고, 오히려 내가 큰 기술을 쓰려고 할 때 날 때리면 그게 더 골치 아파진다.

  게다가 할 수 있는 플레이 방식이 상당히 제한적이라서 금방 질린다.
  좀비구역에서 시민들을 구출하는 영웅이 되고 싶어도 알렉스 머서가 움직이기만 해도 시민들이 죽어버리니 그럴 수 없다. 결국 좀비구역에서 할 수 있는 것은 좀비들을 몽땅 쓸어버리는 것밖에 없다.
  시민을 지키는 경찰의 뒤를 지켜주고 싶어도 경찰이 좀비보다 타게팅 우선순위가 높아서 방심하면 바로 경찰을 쏴버린다.
  군인으로 위장하고 군인과 함께 싸우려고 해도 좀비보다 군인의 타게팅 우선순위가 높아서 어느 순간에 군인을 죽여버리고 군인과 싸우게 된다. (이건 좀 고쳤으면 한다. 최소한 군인으로 위장했을 때만은 군인을 우선순위에서 낮춰야 하는 거 아닌가?)
  해병대와 좀비들과의 싸움을 보고 싶어도 일반 좀비들은 해병대에게 당하지 못하고, 헌터는 해병대보다 날 먼저 공격한다. 심지어 엘리자베스 그린을 흡수한 뒤에도 헌터들이 나부터 공격한다. 설정대로라면 그린을 흡수하면 좀비들은 날 공격하지 않아야 하는 거 아닌가 싶지만, 게임 플레이에서는 그런 거 없다. 그냥 무조건 나만 다굴한다.

  흠.... 난이도가 너무 높다는 말만 했는데 이것만 빼면 프로토타입은 꽤 훌륭하다. 자동차보다 빨리 달리고 자유롭게 벽을 달리는데다가 활강까지 가능한 인간이 맨해튼 섬을 자유롭게 달리고 날고 하는 게임이 재미 없을 리가 없다. 실제로 이번에 5번째 플레이인데 평화로운 맨해튼을 날아다니는 초반부는 몇 번을 해도 질리지 않는다. (문제는 초반부만 안 질린다.)

  그리고 이 게임에서 가장 높게 평가하는 것은 trailer 같은 플레이가 가능하다는 것이다. 무슨 말인가 하면 보통의 게임들은 trailer에서는 단숨에 적을 베고 찢고 죽이고 하는데 실제로 플레이할 때는 일반 몹을 잡을 때도 열심히 떼려야 죽일 수 있다. 근데 prototype에서는 안 그렇다. 일반 해병대나 블랙 워치 병사들 혹은 좀비들은 베면 베이고 때리면 죽는다. (문제는 한방에 안 죽는 슈퍼 솔저가 너무 세다는 것이지만)

  뭐 어찌 됐건 시작한 게임 엔딩은 봐야겠다는 생각으로 엔딩을 보기는 했지만, 난이도에 질려서 2를 플레이할지는 모르겠다. 뒷이야기가 궁금해서 언젠가 하기는 할 텐데 언제 할까?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