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10-30

맥도날드 - 디럭스 쉬림프 버거

맥도날드의 신메뉴.
지금까지의 새우버거와는 다르게
새우 알레르기가 있는 사람은 못 먹는 진짜 새우 버거라서 인터넷에 이슈가 됐었다.

근데 딱히 맛있는지 모르겠다.
특별히 새우를 좋아하는 사람 아니면 안 먹는 게 좋겠다.

일단 새우가 냉동 칵테일 새우라 약간 비린내가 나고
버거는 전체적으로 따뜻한 데 새우만 차가워서 전체적으로 미지근해져 버려서
오히려 새우 맛 버거인 롯데리아의 새우버거가 더 낫다고 생각될 정도이다.

물론 롯데리아 새우버거도 사 먹을 생각은 없지만

2014-10-28

[이촌] 갯마을 - 만두국

이촌동에 있는 만둣국 집 갯마을.

이촌동은 맛집은 많지만 평범하게 식사를 할만한 집이 별로 없기에
한때는 친구가 놀러 왔는데 가볍게 밥만 먹고 싶을 때 반드시 데려가는 집이었다.

그러다가 3~4년간 만에 갔더니 너무 많이 변했다.

옛날에는 큼지막한 만두가 5~6개씩 들어가 있었는데 작은 만두로 줄었다.
크기에 실망해서인지 뭔가 맛도 없어진 것 같기도 하고

시간이 지나도 가격이 얼마 안 올랐으니 뭔가 줄어드는 것은 어쩔 수 없지만
그래도 아쉬운 건 어쩔 수 없다.

우리나라에도 몇 년이고 변하지 않고 먹을 수 있는 맛집이 있었으면 좋겠다.

2014-10-19

KFC - 더블징거다운킹

더블징거다운 킹
 단백질의 맛. 단백질과 기름의 맛인데 맛 없을 리가 없다.
 근데 패티를 빼면 더 맛있겠다. 패티 빼고 더블징거다운을 다시 팔면 안 되나?

2014-10-15

[영화] 드라큘라: 전설의 시작

 실존 인물이자 드라큘라의 모티브가 된 체페슈 공작이 드라큘라가 된 이야기를 그린 영화로 얼마 전 메이즈 러너를 보러 갔다가 나온 광고가 마음에 들어서 보러 갔는데......

아래 내용은 스포를 포함하고 있습니다.

 내 돈.... 내 시간....
 진짜 이렇게 돈과 시간이 아까운 영화는 오랜만이다.

 연출은 전반적으로 평범하다. CG를 이용한 액션 씬에 나름 신경을 썼지만, 이미 게임에서 흔히 보이던 장면들이라 별 감흥이 없다.

 드라큘라라는 소재를 해석하는 방식이 지루하다. 매력적인 뱀파이어나 그 뒤에 숨겨진 슬픈 이력 같은 건 소설 뱀파이어 연대기 이후 이미 클리셰에 가까울 만큼 널리 쓰이는 소재라서 오히려 지루하기까지 하고, 드라큘라 본인을 영웅으로 재해석하는 것도 이미 유행이라고 할 정도로 많이 나오는 해석이다.

 아무런 이야기도 없다. 전체적으로 체페슈가 드라큘라가 된다는 결말을 향해 쉴 새 없이 달려갈 뿐이다. 무엇보다도 체페슈 공작 이외의 캐릭터가 그저 병풍역할밖에 하지 않는다. 충분히 매력적일 수 있는 캐릭터들이 등장하는데 아무것도 안 하고 죽는다.

 개연성도 전혀 없다. 애초에 3일밖에 힘을 못 쓰는 상황에서 체페슈 공작이 첫날밤 해야 하는 일은 1,000명을 꼬챙이에 꽂는 게 아니라 술탄의 군대에 쳐들어가는 것이었다. 하다못해 둘째 날이라도.
 그리고 마지막 술탄이랑 싸울 때는 왜 고전한 거지? 힘이 약해지고 말고 할 것 없이 박쥐로 변해서 뒤에서 찌르면 되는 것 아닌가? 난 처음에는 은 위에서는 아무 능력도 못 쓰는 줄 알았는데 위급해지니 잘만 쓰던데. 뭔가 주인공에게 위기 상황을 주고 싶었던 것 같은데 차라리 술탄도 다른 악마에게 힘을 빌렸거나 하는 식으로 처리해야 하지 않았을까? 그냥 전체적으로 봤을 때 개연성 있게 처리할 의욕조차 없었던 것 같다.

 아무리 생각해봐도 이 작품은 유니버설 픽처스의 다음 작으로 예정된 크로스오버 무비에서 드라큘라를 등장시키기 위해 만든 작품 그 이상은 아니다. 다음 작에서 미라, 프랑켄슈타인, 늑대인간 등 지금까지 유니버설 픽처스에서 만들었던 호러영화 주인공들을 전부 출연시키는 크로스오버 무비를 만든다고 하니까 그걸 기대해봐야겠다. 사실 드라큘라가 이 모양이라 그것도 별로 기대되지 않는다.

2014-10-12

가츠몽 - 서울대입구역점

냉모밀 정식

 수제 돈까스 전문점의 서울대입구역 지점.
 돈까스랑 냉모밀이 같이 나오는 냉모밀 정식을 시켰는데 냉모밀도 돈까스도 평범하다.

 평범한 수제 돈까스와 한국에서 흔히 먹을 수 있는 냉모밀의 맛.
 그냥 무난하게 먹고 싶을 때 가서 무난하게 먹을 듯.

[게임] Gods vs Humans

 얼마 전 스팀을 통해 출시된 게임으로 아기자기한 그래픽이 귀여워 보여서 샀다.

 목표는 바벨탑을 지어서 신들이 사는 하늘의 문을 열려고 하는 인간들을 막는 게 목표다.
 탑의 각 층에는 4개의 기둥이 있고 이걸 전부 power를 써서 부수면 그 층이 무너진다.
 당연히 이걸 막고 고치려는 인간들이 있고, 이 인간들을 건드리면 worship이 떨어지고, worship이 떨어지면 power를 쓰는 데 걸리는 시간이 늘어난다. 그래서 탑은 부수지만 그 안에 들어가 있는 인간들은 최대한 건드리지 않고 탑을 부셔야 한다.

 아무런 리뷰도 안 보고 그래픽만 보고 산 건데... 재미가 없다.
 정말이지 재미가 없다. 어떤 신을 선택하든 적절히 워십을 모으고 적절한 층을 선택해서 일순간에 기둥을 부수면 게임이 끝난다. 그래도 튜토리얼 깨고 뭐하고 하나라 한 2시간쯤 했는데 이 이상 플레이할 마음은 안 든다.

2014-10-07

[영화] The maze runner

 기억을 잃은 주인공 토마스는 숲 속(glade)에서 깨어난다. 글레이드에는 이미 많은 소년이 갇혀 있었다. 이들도 주인공처럼 기억을 잃은 상태고 3년 동안 글레이드를 둘러싸고 있는 미로를 빠져나가기 위해 끊임없이 도전 중이다.
 과연 토마스와 친구들은 미로를 빠져나갈 수 있을 것인가?
까지가 공식 포스터와 트레일러를 통해서 알 수 있는 시놉시스다.
 딱 봐도 재미있어 보인다. 그리고 재밌다.

 아직 상영 중인 영화니까 별다른 스포일링은 안 하겠다. 근데 최소한 티켓값과 시간이 아깝지 않은 영화란 건 보장할 수 있다.
 빨리 2편 스코치 트라이얼도 나왔으면 좋겠다. 아니 그보다 게임으로 안 나오려나? 미친 듯이 미로를 달리는 게임이 하고 싶다.

2014-10-06

[게임] Sleeping Dogs - 게임으로 즐기는 홍콩 느와르

 시스템적으로 본다면 현대 도시를 배경으로 하는 많은 오픈 월드 게임들이 그렇듯이 GTA 시리즈의 minor copy 정도밖에 되지 않는다. 대부분 시스템은 이미 GTA에서 시도됐었던 것들이고, 심지어 GTA5도 아닌 GTA4보다 못한 부분도 있을 정도이다. GTA와 다른 부분은 경찰/삼합회/카리스마로 나누어지는 경험치 시스템인데 딱히 이게 게임을 더 재밌게 만들지는 않는다. 만약 나에게 Sleeping dogs와 GTA4 중에서 추천하라고 한다면 망설임 없이 GTA4를 추천할 것이다.

 시스템적으로도 일단 총으로 갈기고 보는 GTA나 현대를 배경으로 한 다른 게임들과 다르게 맨손으로 싸우는 투박한 액션을 강조한다. 다만 액션을 강조하기 위해 말단 조직원조차 돌격소총을 들고 다니는 위험한 홍콩에서 주인공인 웨이 쉔은 맨몸으로 돌격한다. 조직원들의 의심을 받아서 맨손으로 들어갔던 마약 공장이나 기습을 당해 어쩔 수 없었던 결혼식장에서는 이해가 되지만, 그렇다고 해도 다른 미션이나 오픈 월드에서는 심하다 싶을 정도로 총을 구하기 힘들다. 총을 써야 하는 미션은 대부분 상대방의 총을 빼앗는 것으로 시작한다.1)

 오픈 월드 게임으로서는 치명적인 단점이 있는데, NPC와의 상호작용이 거의 없다시피 해서 퀘스트 이외에는 금방 질린다. 오픈 월드에 널려있는 여러 가지 옵젝트를 회수해야 주인공이 강해져서 돌아다녀야 하지만 쉽게 질리게 한다.

 다른 게임에 비해 잔 버그도 약간 많은 편이다. 적들이 등장할 때 무비 컷으로 드라마틱하게 돌격해오는데 돌격해 올 경로에 옵젝트를 옮겨두면 적은 뛰어넘지 못하고 제자리 뛰기를 하게 된다. 그 외에도 전체적으로 물리 엔진에 버그가 많이 있다. 특정 동작을 하고 있을 때 공격을 받으면 멀리 날아가기도 하고, 자동차로 건물을 박으면 자동차가 벽에 박히거나 이상한 위치로 가거나 한다.

 버그는 아니지만 아쉬운 점도 있다. Sleeping Dogs는 재밌는 서브 퀘스트를 많이 제공하지만 이를 리플레이하지 못한다. 리플레이 가능한 퀘스트는 메인 퀘스트들 뿐이다. 서브 퀘스트를 못하는 것이 아쉬운 또 하나의 이유는 Lady killer set 때문이다. Sleeping Dogs는 set 효과를 주는 옷이 있다. 그 중에서 Lady killer set은 date할 때 여자의 대사를 바꾸는 효과가 있다고 하는데 date가 sub quest이기 때문에 리플레이하지 못한다. 즉, 원래 대사가 무엇인지 그 대사가 어떻게 바뀌었는지 확인할 길이 없는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sleeping dogs는 평이 매우 좋다. 사실 Sleeping Dogs는 타겟층이 확실한 게임이다. 바로 느와르물의 팬들. 스토리나 연출면에서 홍콩 느와르물 같은 느낌을 주기 위해 많은 노력을 했고2), 파쿠르를 이용해 달려가는 추격씬이나, 주변 지형물을 이용하는 터프한 액션 씬 등 홍콩 액션영화의 팬들도 좋아할 만한 장면이 많다.
 실제로 엔딩을 보고나면 한편의 영화를 본 것 같은 느낌이 든다. 사실 액션도 연출도 훌륭한 게임이라서 오픈 월드를 버리고 스토리 라인에 집중했으면 어땠을지 아쉬울 정도다.

1) 엔딩을 보고나야 집에서 데저트 이글을 하나 구할 수 있고, 그 외에는 적이 들고 다니는 것을 뺏거나 무려 경찰차를 털어야만 총을 사용할 수 있다.
2) 몇몇 장면은 느와르 영화의 오마쥬처럼 보인다.

2014-10-03

을밀대 - 녹두전? 고기전?

양지 탕밥

 원래는 냉면을 먹으러 갔는데, 메뉴판을 보고 갑자기 양지 국밥이 먹고 싶어져서 양지 탕밥을 시켰다.
 일단 고기는 엄청 들어 있다. 거의 고기 반 국물 반.
특이하게 소면이 아니라 메밀 면이 들어있다.
 그리고 누가 평양냉면 집 아니랄까 봐 특이하게 메밀 면이 들어 있다.
 국물은 메밀 맛이 약간 은은하게 나는데 먹을 때는 조금 싱거운듯한데 글을 쓰는 지금 다시 생각나는 맛인 것을 보면 이것도 평양냉면 스타일이다.


녹두전
고기전?
 사이드 메뉴로 녹두전을 시켰는데 이게 대박이다.
 메뉴에 녹두전이라고 쓰여있을 뿐이지 사실상 고기전이라고 해도 믿을 정도로 고기가 많이 들어 있다. 가성비는 지난번에 먹었던 수육과 비교가 되지 않을 정도로 맛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