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06-20

[축] Github longest streak 100일 달성

데헷~


 저 중간에 빈 부분은 회사에서 일하느라 private repository에 커밋하던 부분이라서 그거 전부 이으면 훨씬 길어지기는 하는데, 그런 건 외부에서 안 보이니까 어쩔 수 없다.

 목표 달성했으니 이제 신경 쓰지 말아야지. 이게 꾸준히 노력할 목표의식을 주는 건 좋은데 부정적인 측면도 있다.
 streak을 길게 하려고 하루 만에 끝날 일을 이틀에 나눠 하기도 하고, 오늘 코딩할 시간이 있는데 이미 커밋을 한 날은 더 이상 의욕이 안 나기도 하고.

 게다가 과제 같은 별 의미 없는 코드를 올린 것이라서 정작 오픈소스에 기여한 코드는 얼마 안 되기도 했는데 이건 어쩔 수 없다고 생각한다. 방학 중인 학생이거나 오픈소스계열에서 일하는 게 아닌 직장인들은 streak을 유지하기 힘들어진다.
 오픈소스계열에서 일하는 사람이라도 주말에 놀면 이어갈 수 없고.

 뭐 하루 한 커밋이라도 꾸준히 올리는 것을 바라고 만든 것이긴 하겠지만 아쉽다
 생각난 김에 주중/주말을 나눠서 longest streak을 세는 걸 만들어볼까?

 나야 이번 학기에 한 과제들을 전부 깃헙에 올려서 streak을 이어가기는 했지만 사실 공개할 정도의 퀄리티도 아니고, 다른 사람이 볼 것이라고 기대하는 퀄리티도 아니라서 그냥 깃헙의 용량을 낭비한 것 같기도 하다.

 어째 자축하려고 쓰기 시작한 글인데 쓰다 보니 자조적인 글만 써지네.
 올해에는 좀 더 오픈소스 쪽에 컨트리뷰트를 해야겠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