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07-22

[게임] Call of Juarez: Gunslinger

 Call of juarez 시리즈의 4번째 작품으로 주인공인 사일러스 그리브즈가 가족을 죽인 원수 밥을 찾아 죽이기 위해  연관된 자들을 하나씩 잡으며 추적해나가는 전형적인 서부극이다.

 게임의 플롯은 단순하고, 스토리적인 연출도 별것 없다. 매 챕터마다 길따라 가면서 튀어나오는 적들을 죽이고, 보스를 찾는다. 찾아낸 보스가 농성 중이면 다이너마이트로 터트리고, 끌어내서 결투한다. 이게 끝이다. 게다가 범인을 실시간으로 추적 중인 설정이 아니라, 술집에 들러 술 마시면서 다른  손님들에게 옛날이야기를 한다는 설정이라서, 정해진 길이 아닌 다른 길로 가려고 하면 바로 체크포인트로 돌아가기 때문에 다른 일을 할 수 없다.


 그런데 몰입감은 정말 쩐다. 오픈 월드 게임이 아니라서 플레이 타임 5시간 조금 넘는 정도에, 수집 100%를 위해서 2시간 더 플레이하고 있지만, 재미만큼은 확실하다. 이런 걸 보면, 사실 오픈 월드 게임이 게임 본연의 재미를 해치는 게 아닐까 싶은 생각이 들 정도다.

 최근 게임 불감증이 아닌가 싶을 정도로 재미있는 게임이 없었는데(신기하게 그러면서도 엔딩은 다 봤다.) 모처럼 만에 정말 시간 가는 줄 모르고 재밌게 플레이했다.


시스템


 독특한 시스템으로 집중, 위험 감지, 듀얼이 있다.

집중


 집중 모드는 상대방을 죽여 집중 게이지가 올라가면 사용할 수 있는데, 집중 모드가 되면 상대방이 천천히 움직이기 때문에 적이 쏟아져 나오는 상황이나, 저격을 해야 하는 상황에서 유용하게 쓰인다. 그리고 집중 모드에서는 적이 빨간색으로 눈에 띄게 나오기 때문에 상대방의 수와 위치를 파악하는 데 사용할 수도 있다. 또한, 탄환도 천천히 날아오기 때문에, 집중 모드에서 탄환을 눈으로 보고 피하는 것도 가능하다.


위험 감지


 위험 감지는 위험 감지 게이지가 전부 가득 찬 상태에서 내가 죽을만한 탄환이 날아오면 자동으로 들어간다. 그러면 왼쪽 혹은 오른쪽으로 탄환을 피할 수 있다. 게다가 Righteous fire라는 스킬을 얻으면 회피와 동시에 일정 시간 집중 모드가 된다. 물론 잘못된 방향으로 피하면 죽기 때문에 웬만하면 사용할 일 없는 게 좋다. 하지만 성공하면 기분이 좋다.


듀얼


 듀얼은 챕터 보스를 만나면 시작한다. 둘이 마주 보고 있다가 상대방이 총에 손을 대면 총을 뽑아 쏘면 된다. 빠르게 반응할 자신이 없으면 먼저 뽑아서 쏴도 되지만, 이러면 불명예스러운 승리라고 하여 경험치를 얼마 못 받는다.


무기



 사용할 수 있는 무기는 권총(리볼버나 소형 산탄총을 선택할 수 있다.), 라이플, 샷건과 투척무기인 다이너마이트가 있다.


리볼버


 초반에 스킬 없을 때 리볼버는 약간 답답한데, 스킬을 찍기 시작하면 양손에 리볼버를 들면 할리우드 서부 영화 찍듯 무쌍을 찍을 수 있다. 특히 6 콤보를 찍으면 집중 게이지를 전부 채워주는 By the numbers, 스킬과 집중상태에서 적을 자동으로 노리는 Executioner, 콤보상태에서 적을 죽이면 2 콤보가 쌓이는 Waste not을 찍고, 어느 정도 사정거리가 있는 레인저를 들면 얼마만큼의 적이 오든 간에 순삭 시켜 버릴 수 있다.


 리볼버 대신으로 단형 샷건을 들 수도 있는데, 사정거리가 너무 짧아서 쓸만하지 못하다.


라이플


 라이플은 기본 10발, 업그레이드되면 12발의 탄환을 장전할 수 있고, 사정거리가 길고, Eagle eye와 Steady aim을 찍으면 조준사격으로 장거리의 적을 제거할 수 있다는 것이 좋다.

 하지만 10발의 탄환이 장전되어 있어도 매번 탄피를 빼내는 동작을 해야 하기 때문에 연사속도는 양손 리볼버보다 좋지 못하다. 이런 특징은 쏟아져 나오는 적을 상대할 때도 좋지 않고, 보스를 상대로는 더욱 안 좋아서 꼭 써야할 필요는 안 느껴진다. 게다가 대부분 적의 위치가 리볼버의 한 종류인 레인저로 처리 가능한 위치에서 나오기 때문에 반드시 라이플이 필요한 경우는 거의 없다.

 다만, 라이플의 대체제인 샷건보다는 라이플이 범용성이 높고, 샷건을 들고 있을 때, 저격해야 하는 위치의 적이 나오면 짜증 나기 때문에 라이플을 많이 들게 된다.


샷건


 근접 공격력 최고의 무기다. 장전속도를 올리는 Guns blazing, 화력을 올리는 Street sweeper, 집중 중에 자동으로 장전되는 Devil's shotgun까지 익히고 나면, 정말 근거리에 나오는 적뿐 아니라, 체력이 높은 샷건병이나, 방패병, 심지어 근접공격을 시도하는 보스까지 순식간에 녹여버릴 수 있다.

 문제는 사정거리가 너무 짧고, 범용성이라는 측면에서 라이플보다 못해서 별로 사용할 기회가 없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