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07-07

다른 블로그 서비스 찾는 중

 기존에는 드랍박스를 이용했었다. 폰으로 찍은 사진을 자동으로 드랍박스로 동기화하기 때문에 사용했다. 근데 찍은 사진을 바로 올리는 것이다 보니, 쓸데없이 고화질이라서, 리사이즈를 해야 하기 때문에 딱히 바로 동기화되는 것이 장점이 되지 않았다. 무엇보다도 드랍박스 공유기능은 너무 느렸다.


 처음에는 블로그 자체를 이전할 생각도 했다. 블로거가 이렇다 할 문제는 없지만 쓰다 보면 불편한 부분이 조금씩 생겨서 옮기려고 했던 건데, 다른 블로그 서비스는 더 심해서 그냥 남아있기로 했다.

 사실 워드 프레스가 제일 기능이 많았지만, 설치형이라서 패스했다. 블로거를 사용하기 전까지는 설치형 블로그만을 사용했었는데, 결국 귀찮아서 관리 안 하다가 버리게 되더라.


 티스토리는 초대장으로만 가입할 수 있어서 테스트도 못 해봤다. 초대장은 그냥 뿌리는 것 같지만, 테스트만을 위해 초대장을 받는 것도 그렇고, 베타테스트도 아닌데 초대장 가입만 허용한다는 제도도 뭔가 마음에 안 들었다.

 국내 최다 사용자를 자랑하는 네이버 블로그이글루스도 끌렸지만, 이것들은 본문에 사용할 수 있는 태그가 제한되더라. 댓글에 태그 제한하는 건 이해가 되는데 본문에 제한하는 건 뭐지? 자기 글에 이상한 태그 써봐야 자기만 손해인 거 아닌가?

 뭐 하긴 텀블러는 태그를 편집하는 것 자체도 허용을 안 하더라.

 그래서 결국 이전할 블로그를 찾지 못하고, 이미지 호스팅하는 것만 옮기기로 했다. 알아서 리사이즈해주는 것도 마음에 들고, 다양한 크기로 리사이즈해주는 것도 마음에 들었다.

 일단 다른 블로그에서 이미지만 따와서 사용해도 되는지 약관가이드 라인을 읽어봤는데, 명시적으로 금지하는 것은 없는 것 같다. 다만 명시적으로 적지는 않았지만, 이게 unauthorized use에 해당하는지 아닌지 모르겠다. 보통 이용약관에 unauthorized use라고 적는 경우는 법적으로 문제가 될만한 용도를 말하는 것 같기는 한데, 문자 그대로 보면 텀블러가 허용 안 한 서비스는 모두 unauthorized라고 불러도 될 것 같기도 한데.... 뭐 문제 있으면 연락을 하겠지.

 텀블러로 이미지 호스팅하는 게 문제 있으면 결국 블로거에서 제공하는 서비스를 이용하게 될 것이다. 문제는 블로거에서 제공하는 서비스를 이용하면 사진을 피카사를 통해서 관리하게 되는데, 내가 주로 쓰는 운영체제인 리눅스에서는 피카사를 이용할 수 없다는 것이 좀 문제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