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11-20

[게임] Prototype 2

 2년 전쯤 플레이했던 프로토타입의 후속작으로 알렉스 머서가 뉴욕의 바이러스 사태를 정리한 지 몇 년 뒤, 어째서인지 다시 바이러스가 발발한 뉴욕을 배경으로 하고 있다. 전작의 주인공인 알렉스 머서는 최종 보스로 나오고, 제임스 헬러라는 전직 군인이 주인공으로 나온다.
 헬러가 파병 다녀온 사이 뉴욕에 살고 있던 가족들은 바이러스에 의해 죽었다. 그 후 바이러스 괴물의 대명사가 된 머서를 찾기 위해 레드존 순찰업무에 지원했는데, 시작하자마자 분대는 전멸하고 심지어 머서에 의해 감염체가 돼 블랙워치에 잡혀간다. 블랙워치에 의해 이것저것 실험당하다가 탈출한 헬러는 머서에게 블랙워치야말로 사건의 원흉이라는 말을 듣는다. 머서도 의심스럽지만, 블랙워치가 시민들을 대상으로 실험하는 것이 확실하기에 일단은 블랙워치를 때려잡으며 사건의 원흉을 찾는다.

 전체적인 게임 플레이 방식이나 분위기는 전작과 비슷하다. 역시나 좀비들이 드글거리고 좀 더 튼튼한 감염체들이 나오고, 좀비와 주인공을 죽이지 못해서 안달이 난 군인들과 수퍼 솔저들이 있다.
 다만, 전작에서는 바이러스에 감염되고 있는 뉴욕이 배경이었기 때문에 게임이 진행됨에 따라서 좀비가 나오는 지역이 늘어났지만, 이번 작품에서는 이미 바이러스에 점령당한 뒤이기 때문에, 지역별로 좀비가 나오는 곳이 정해져 있다. 구역은 크게 3구역으로 나누어진다. 블랙워치 본부가 있다고 하는 바이러스에 대해서 안전하다고 하는 Green Zone. 종종 바이러스가 발견되지만 그래도 아직은 사람들이 생활하고 있는 Yellow Zone. 이미 바이러스에 점령당해 길거리에는 좀비들이 넘쳐나는 Red Zone. 각 구역은 하늘을 날아서는 이동할 수 없고, 공중 가교 이벤트를 통해서만 이동할 수 있다.
 주인공의 무기는 전작에서 잉여취급 받던 muscle mass가 없어진 대신, 주변의 물건을 잡아 와 공격하는 tendril이라는 능력이 생겼고, 기존에 만능 무기였던 blade가 약해진 대신 다른 능력들이 전체적으로 전부 좋아져 상대방과의 상성에 맞춰서 공격하는 맛이 생겼다. 기존 능력에서 가장 간지났던 armor도 없어진 것은 아쉽지만, 이는 기존에도 약간 잉여 능력이었기 때문에 플레이하는데 armor가 그립거나 하지는 않았다.
 능력 외에 기술들은 전작보다 많이 줄었지만, 게임은 더 쉬워졌다. 전에는 다양한 기술을 배워 적절한 커맨드로 콤보를 집어넣어야 했는데 이제는 그냥 콤보를 치면 알아서 기술이 나간다. 게다가 새로 생긴 Biobomb이나 brawler 소환을 통해 들키지 않고 깽판 치기 쉬워져서 적에게 걸리지 않고 잠입하기 더 수월해졌다.

 게임 플레이만을 본다면, 전작보다 좋았다. 전체적으로 전작보다 난이도가 내려가 플레이가 수월해졌고, 능력들 사이의 밸런스가 더 맞고, 상대방에 따라 상성이 달라지기 때문에 전작보다 다양한 능력을 쓰게 됐다는 점도 좋았다.
 하지만 이게 Prototype의 후속작이란 것을 고려했을 때 잘 만든 게임은 아니라고 생각한다. 우선 미션의 종류가 Prototype가 같아서 전작을 해본 사람 입장에서는 금방 질린다. 게다가 스토리 상으로 큰 문제가 있다. 전작의 엔딩에서 사람들을 지키기 위해 핵폭탄을 짊어지고 자폭했던 알렉스 머서가 어째서 최종 보스가 돼 세계 정복을 하려고 하는지 게임 내에서 전혀 묘사되지 않는다. 찾아보니 전작과 Prototype 2 사이 내용을 그린 만화가 있다고 하는데 게임에서 아무런 설명 없이 이런 중요한 내용을 전개하는 게 좋은 방식은 아니라고 생각한다.

 플레이 시간은 일반 난이도에서 약 15시간쯤 걸린다. hard 난이도에서 엔딩을 보는 것이 도전과제에 있어서 도전과제를 깨기 위해 한 번 더 깨느라 30시간 정도 플레이했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