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라벨이 서울대입구역인 게시물 표시

[서울대입구역] 모리돈부리 - 가츠동

지난번에 갔던 서울대입구역에 있는 일본식 덮밥집. 모리돈부리.
 이번에도 함박스테이크를 노렸지만, 사람이 많아서인지 점심시간이 끝나기도 전인데 품절이라고 했다. 나중에 알고 보니 서울대 수시 면접인가 소집인가가 있는 날이라서 사람이 많았다고 한다.
그래서 시킨 건 가츠동
지난번 사케동에 만족해서 이번 가츠동도 기대했는데 생각보다 기대 이하였다.
고기가 두꺼운 것은 좋았지만 튀김은 약간 눅눅하고 채소도 약간 설익은듯한 게 소스와 따로 노는 느낌이 들었다.
그래도 고기가 두꺼운 것이 만족스러워서 오늘따라 사람이 많아서 그랬던 것으로 생각해주고 나중에 한 번 더 가서 확인해볼 생각이다. 사이드 메뉴로 닭 가라아게도 시켰는데 바삭하지도 않고 육즙이 풍부하지도 않고 역시 일본에서 먹었던 것만 못했다.
아마 다음에 가면 가츠동은 시켜도 가라아게는 다시 시킬 것 같지 않다.
아니 그보다 나 함박스테이크는 언제 먹을 수 있는 거지?

[서울대입구역] - 수제버거 Journey

지난번에 갔던 모리돈부리에서 함박스테이크를 먹고 싶어서 친구들을 꼬셔서 갔는데 하필이면 영업 준비 시간이라서 그 근처에 있는 수제버거 집 Journey를 갔다.

이번에 시킨 것은 가장 기본이 되는 저니버거. 6천 원이었나 6천5백 원이었나 잘 기억이 안 나지만 그 정도쯤 했던 것 같다.
크기가 약간 작은 것이 아깝지만 이 가격에 이 정도 맛있는 수제버거가 드물어서 어쩔 수 없다고 할까 수제버거가 먹고 싶어질 때마다 오게 된다.

[서울대입구역] 링고 - 과일 쥬스 모음

성민 양꼬치에 갔다가 2차로 가게 된 링고 가격은 있지만 다양한 수입 맥주를 팔기 때문에 입구역에서 술을 마시게 되면 2차로 링고를 자주 온다.
이번에는 과일향을 테마로 맥주를 골라봤다.
델리리움 크리스마스 처음 먹은 것은 델리리움 크리스마스(Delirium Christmas) 보통 바이젠 위주로 마시기 때문에 몰랐었는데 이게 크리스마스 시즌 메뉴의 대표격인 맥주라고 한다. 알콜 도수는 10도지만 탄산과 과일향 때문에 생각보다 알콜 맛은 약할 것이라고 했는데 거품을 너무 많이 내서인지 알콜 맛이 강했다.
세인트 루이스 크릭 그다음 고른 맥주는 세인트 루이스(St. Louis) 크릭 원래 발음은 프랑스어인 생 루이라고 하는데 난 유럽 가서 시킬 거 아니면 그냥 써있는 대로 세인트 루이스라고 읽으련다.
세인트 루이스는 여러 가지 맛이 나오는데 그 중 크릭은 체리 맛이다. 이 전에 먹었던 델리리움 크리스마스도 체리 맛이었지만 그것과 달리 세인트 루이스는 술보다는 체리 주스에 가까운 맛을 낸다.
세인트 루이스 프람보아즈 마지막으로 마신 맥주도 세인트루이스였다. 이건 산딸기 비슷한 맛인데
앞에 마셨던 크릭에 비해서 조금 더 과일 주스에 가까웠다.  마지막으로 이건 서비스로 받은 와플 아저씨 3명이 홀짝홀짝 맥주만 마시고 있는 모습이 불쌍해 보여서인지 서비스로 주더라

[서울대입구역] 성민 양꼬치

대한민국 양꼬치집의 역사를 새로 썼다는 성민 양꼬치 역시 성민은 진리입니다.

이번에 가서 놀랐던 것은 이제 성민도 꼬치를 뒤집느라 고생하지 않아도 된다는 것 사진에 보이는 홈에 꼬치를 잘 끼면 알아서 돌아가면서 구워진다.
그리고 또 하나의 진리. 꿔바로우
나는 고급 중식 집에서 파는 꿔바로우보다 성민이 더 맛있다.

[서울대입구역] 모리돈부리 - 연어 덮밥

학교 가기 싫어서 지질거리고 있다가 근처 사는 후배를 불러서 점심을 먹었다.
근처에 뭐가 맛있는지 잘 몰라서 후배에게 메뉴 선정을 일임시켰더니 근처에 덮밥집 맛있는 곳이 있다고 가자고 하더라.
후배는 사케동, 나는 함박스테이크를 시켰는데 함박스테이크는 20분 정도 기다려야 한다고 하길래 나도 사케동으로 바꿨다. 근데 주문한 지 거의 30분이 되어야 사케동이 나오더라. -_- 맛이 있었으니 다행이지 맛없었으면 화날 뻔했다.
맛은 만족스러웠다. 전체적으로 요리 못 하는 집은 아닐 거라고 생각돼서 다음에 함박스테이크 먹으러 한 번 더 가볼 생각이다.

[서울대입구역] 저니 - 수제버거

서울대입구역 주민 중 한 분이 추천해서 간 수제버거 집 Journey 버거 중에서 제일 비싼 스테이크 뭐시기인가 하는 걸 시켰더니 이런 비주얼로 나왔다.
우헤헤헤 맛있다
근데 고기가 빵에 쌓아서 손으로 들고 먹을 수 있는 고기가 아닌
칼로 썰어 먹는 스테이크네 그러면 다음에 또 와서 다른 버거 사 먹을 수밖에 없잖아
또 와야지

가츠몽 - 서울대입구역점

수제 돈까스 전문점의 서울대입구역 지점.
 돈까스랑 냉모밀이 같이 나오는 냉모밀 정식을 시켰는데 냉모밀도 돈까스도 평범하다.

 평범한 수제 돈까스와 한국에서 흔히 먹을 수 있는 냉모밀의 맛.
 그냥 무난하게 먹고 싶을 때 가서 무난하게 먹을 듯.

초밥 좋은 날 - 서울대입구역

적당한 가격에 꽤 맛있다.
 가격은 동네 초밥집인데 회 크기가 크고, 회가 신선하다.

 메뉴가 뭐였는지는 까먹었지만 12조각에 16천원. 가성비도 나쁘지 않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