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라벨이 수제 버거인 게시물 표시

[서울대입구역] - 수제버거 Journey

지난번에 갔던 모리돈부리에서 함박스테이크를 먹고 싶어서 친구들을 꼬셔서 갔는데 하필이면 영업 준비 시간이라서 그 근처에 있는 수제버거 집 Journey를 갔다.

이번에 시킨 것은 가장 기본이 되는 저니버거. 6천 원이었나 6천5백 원이었나 잘 기억이 안 나지만 그 정도쯤 했던 것 같다.
크기가 약간 작은 것이 아깝지만 이 가격에 이 정도 맛있는 수제버거가 드물어서 어쩔 수 없다고 할까 수제버거가 먹고 싶어질 때마다 오게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