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라벨이 지름인 게시물 표시

LG ALL x NEW gram 14인치

지금 쓰고 있는 15인치 노트북은 살 당시에 성능과 가격에만 초점을 맞춰서 골랐다. 덕분에 15.6인치, 외장 GPU(GT750), 16GB 램을 150만 원 정도에 살 수 있었지만, 노트북만으로도 2kg이 넘고, 충전기도 1kg이 넘는 데다가 사용시간은 4시간 정도밖에 안 돼서 실제로 사용하지 못하고 그냥 놀리고 있었다.  그래서 이번에 노트북을 고를 때는 휴대성을 가장 우선해서 골랐다. 그래서 고른 게 LG ALL X NEW gram 14인치. 무게는 1kg이 안 되는데, 실 사용시간 10시간 이상이라는 명성이 자자한 정말 휴대용으로 나온 노트북이다.
 원래는 우분투 설치할 계획이었는데, 올해 새로 나온 모델이라 아직 우분투에서 드라이버 지원이 완벽히 되는지 확신이 없어서 일단 윈도우 10을 깔았다. 사실 요새 UI가 필요한 작업은 전혀 안 하므로, Windows Subsystem for Linux(a.k.a. WSL)를 쓰면서 버텨보기로 했다. 과거에 윈도우 쓰면서 밖에서 작업할 때 불편했던 게 mosh를 못 쓰는 거였는데, WSL을 쓰면 그런 걱정도 없다. 한 1주일째 쓰고 있는데 아직 별문제 없다. 가끔 엘지 그램이 마감이 잘 안 돼서 하판이 뜬다거나 한다는 소문을 들었지만, 운이 좋은 것인지 올해 모델은 개선이 된 건지 별문제 없이 잘 쓰고 있다. 무게는 정말 만족스러운데 가방에 넣고 다니다가 중간에 놓고 왔는지 확인해볼 수준이다. 전에 쓰던 노트북이 충전기까지 합치면 3kg이 넘었던 터라 더 그렇게 느끼는 것일 수도 있겠다.

샤오미 A1

샤오미 A1. 샤오미에서 처음으로 나온 안드로이드 원 계열의 스마트폰이고, 국내 정발 된 샤오미 계열 중에서는 최초로 MIUI가 아닌 안드로이드 UI를 그대로 사용한 스마트폰이다.

 다만, 아쉬운 것은 순정 안드로이드가 그대로 올라간 줄 알았는데, 샤오미 A1 커스텀 OS가 올라가 있다. 그래도 국내 제조사들이 만드는 안드로이드에 비하면 깔끔한 상태.


 구성품은 보호필름, 젤리 케이스, 충전기. 충전 단자는 USB C-type.

 숫자가 나오지 않았지만, 처음 받은 상태에서도 배터리가 60%쯤 차있다. 최근에 산 전자기기 몇 개가 미개봉 신품을 받았는데도 배터리가 방전된 상태로 받았던 터라 이런 사소한 것에서도 감동 받았다.
 뒷면에 못생긴 동그란 구멍이 지문 인식 버튼. 처음 봤을 때는 전면 하단에 있는 아이폰의 깔끔한 버튼이 보기 좋다고 생각했는데 써보니 조금 못생겼더라도 후면에 있는 게 편하다.


 위의 사진은 usim tray. 듀얼 usim과 micro sd card를 지원하는데 두 번째 usim 넣는 부분이 micro sd card 넣는 곳이기 때문에 사실상 듀얼 usim과 usim + micro sd card 중에서 하나를 선택해야 한다. 유튜브를 찾아보면 usim을 벗겨서 dual usim과 micro sd card를 같이 사용하는 것도 있던데, usim 하나 날릴 리스크를 질 만큼 dual usim이 필요하지 않아서 시도해보지는 않았다.

 국내 정발가 299,000원에 내부 저장용량 60GB. 내 개인 정보가 중국에 팔려갈 것 같은 불안감만 제외하면, 한동안 가성비로는 이길 수 있는 제품은 안 나올 듯하다.

로지텍 G302 게이밍 마우스

안 그래도 상태 이상하던 마우스가 얼마 전에 완전히 망가졌다.
 그동안은 약간 세게 치면 휠이 돌아가는 정도였는데 이제는 마우스를 움직이기만 해도 휠이 돌아가는 상태가 돼서 더 이상 게임을 할 수 없었다.

 그래서 무엇을 살까 고민하던 차에 오버워치 인벤에 올라온 가격대별 추천 마우스를 보게 되었다. 쿨러마스터 CM STORM ALCOR와 로지텍 중에서 고민하다가 로지텍에 좋은 기억이 많았기에 그냥 로지텍으로 결정했다.
 요새 마우스로 주로 하는 게임은 FPS인 오버워치지만 손이 작은 편이기에 G402 대신 G302를 샀다.


 다른 게이밍 마우스들도 그런지 모르겠지만, 전에 쓰던 마우스에 비해 케이블이 많이 길었다. 대략 2m쯤 되는 것 같다.

 우선 연결하자마자 DPI 변경 기능을 껐다. DPI 변경 기능이 필요한 게임도 있지만, 오버워치는 영웅별로 민감도 설정을 다르게 할 수도 있고, 또 급박한 상황에서 실수로 DPI 변경 기능을 눌렀을 때의 당혹감 때문이라도 DPI 변경 기능을 끄는 것이 필수다.
 사실 DPI 변경 기능 자체가 없는 마우스를 사고 싶었지만, 아쉽게도 게이밍 마우스 중에서는 그런 것이 없었다.

 그립감, 반응 속도, 클릭감 뭐로 봐도 역시 로지텍은 믿고 쓸 수 있다. 다만 엉망인 내 에임은 역시 템빨로도 어쩔 수 없는 듯하다.

레인지로버 무선 마우스

회사에서는 트랙볼을 쓰고 있다. 개인적으로 참 좋은데 내 자리로 코드 리뷰하러 오는 사람마다 불편하다고 아우성을 치는 문제가 있었다. 그래서 손님용(?) 마우스를 준비하려고 하던 차에 펀샵에서 재밌는 물건을 발견했다. 바로 내 드림카인 레인지로버형으로 나온 무선 마우스. 아쉬운 게 참 많은 모델이다. 일단 가격이 너무하다. 게다가 모양에 초점을 맞추다 보니 그립감이 엉망이다. 특히 앞에 보닛을 클릭버튼을 하는 바람에 잡는 위치가 너무 애매해졌다. 그냥 앞유리창을 버튼으로 만드는 게 훨씬 쓰기 좋았을 것 같다. 하지만 내가 쓸 게 아니라 손님용인데 그립감 안 좋은 게 무슨 상관이냐. 게다가 사용되는 시간보다 책상 위에 놓여 있을 시간이 긴 물건 인지라서 그냥 장식 샀다는 생각으로 놔두고 있다. funshop에 찾아보면 이것 말고 다른 모델들(람보르기니, 재규어, 미니쿠퍼 등)도 많이 있으니 자기 드림카를 마우스로나마 만나보는 것도 괜찮을 것 같다.

Surface RT 사용 후기

하이마트 학생할인 이벤트를 통해 SurfaceRT를 절반 가격에 구매했다. 한 30분정도 써봤는데 이게 참 애매한 물건이다. 일단 처음 들었을때는 마감과 무게감이 매우 만족스럽다. 역시 하드웨어 명가 마소 실제로 써보기 시작하면 5분만에 생각이 바뀐다. 지금까지의 타블릿과 전혀 다른 UI때문인지 도대체 이게 뭐하는 물건인가. 잘못 산거 아닌가. 돈이 아깝다. 라는 생각들이 떠오르게 된다. 그러다가 일단 적응하고나면 마소가 엄청 생각하고 만든 물건이란걸 깨닫게 된다. 뭐라 콕찝어서 말할 수 는 없지만 인터페이스 하나하나에 엄청 신경쓴 느낌이 든다.
이제 적응했다 싶어서 앱스토어에 들어가봤더니... ㅅㅂ 있는게 없다. xbox계정이랑 연동된다고 해서 할만한 게임은 있겠지라고 기대하고 있었는데, 게임조차 할만한게 없다.
게다가 워낙 유저수가 적어서인지 앱에 대한 평가도 별로 없어서 이게 쓸만한 앱인지 알 수 없다.
아마 반값할인으로 산게 아니었으면 엄청 후회했을법한 물건이다. 마감, 무게, 그립감은 괜찮으니 pdf넣어놓고 다니면서 리더나 누워서 웹툰보는 용도로 쓸것같다.


2014-06-09 00:44+09:00
현재는 pdf 리더나 웹툰 보는 용도로도 안 쓰고 있다.
무게가 애매하게 무겁다.